전남 해수욕장 예약하고 오세요
여름성수기 방문객 집중 예상, 코로나19 청정 유지 불가피
‘바다여행’ 홈페이지서 신청…전화·현장접수도 가능
2020년 06월 18일(목) 00:00

신안군 대광해수욕장

전남도가 전국 최초로 해수욕장 예약제를 실시하기로 했다.

코로나 19 청정지역으로 알려지면서 수도권 등에서 여름 성수기 방문객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해양수산부가 코로나 19 방역과 예방을 위해 전남도와 협의를 거쳐 이같이 결정했다. 일부 인기 해수욕장의 밀집이 사라져 분산 효과와 함께 쓰레기 투기, 음주 및 고성 방가 등에 따른 거주민 민원도 감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전남도는 17일 “남도의 해변이 ‘바이러스 프리’ 지역으로 알려지면서 여름 성수기에 해수욕장 방문객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안심 해수욕장 예약제’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예약은 정부가 구축중인 ‘바다여행’ 홈페이지(www.seantour.kr)를 통해 인터넷과 전화로 예약할 수 있으며, 현장 접수도 가능하다.

이용객이 예약시스템을 통해 해수욕장별 수용가능 인원 대비 이용객 혼잡도를 사전에 파악할 수 있어 일부 해수욕장으로 집중되는 이용객을 한적한 해수욕장으로 분산 유도할 수 있게 된다.

이용객의 안전과 코로나 19의 지역사회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해수욕장 방문객은 지정된 주 출입구를 통해 열화상 카메라를 이용한 발열체크 등을 한 뒤에 입장할 수 있다.

‘해수욕장 예약제’는 해수부가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해수욕장 이용객 밀집도 완화를 위해 제안했다. 전남도는 해수욕장을 몇 개의 구역으로 나눠 적정 수용 인원 내에서 이용객 수를 분산시키기로 했다.

전국 최초로 유일하게 해수욕장 예약제를 통해 전남도는 코로나19 감염 예방 뿐만 아니라 대규모 유원지, 섬을 비롯한 관광지에 대한 예약제 도입을 위한 정책 실험적인 의미도 있다는 입장이다. 향후 이용자에 대한 설문 조사 등을 통해 이 정책의 문제점과 앞으로 보완해야 할 사항 등을 발굴, 해수욕장 등 관광지 예약제 문화를 만드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위광환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해수욕장 예약제로 이용객 등이 다소 불편하고 지자체에서는 관리의 어려움이 있겠지만, 해수욕장은 사람들의 밀집도가 높은 만큼 이용객과 지역사회의 안전을 위해 잘 관리되어야 한다”며 어느정도의 어려움도 예상되나 전남의 해수욕장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아름다운 곳이라는 홍보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