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성지구에 국내 최대 태양광발전소 준공
<영암·해남관광레저형기업도시>
158만㎡ 98MW급 발전설비
2만7000가구 1년 전력 생산
한양, 시공·관리·운영 맡아
2020년 06월 30일(화) 00:00

29일 전남도와 한양 등에 따르면 최근 준공된 솔라시도 태양광발전소가 국내 최대 규모인 98MW급의 태양광 발전설비와 세계 최대 용량인 306MWh급의 에너지 저장 장치(ESS)를 갖췄다. <한양 제공>

영암·해남관광레저형기업도시(일명 솔라시도·J프로젝트) 구성지구에 국내 최대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가 준공됐다.

29일 솔라시도 구성지구 SPC(특수목적법인)인 ‘서남해안기업도시개발’ 등에 따르면 중견 건설사인 (주)한양이 한국남부발전, KB자산운용 및 에너지인프라자산운용 등과 함께 해남군 구성지구 일대에 부지 면적만 약 158만㎡(약 48만 평)에 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태양광발전소를 준공하고 신재생 에너지 사업 분야로의 진출을 본격화한다.

솔라시도 태양광발전소는 국내 최대 규모인 98MW급의 태양광 발전설비와 세계 최대 용량인 306MWh 급의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갖췄다. 이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력량은 연간 약 129GWh로 약 2만 7000여 가구가 1년 동안(가구당 월 400kWh 이용 기준) 이용할 수 있는 양이다.

국내 중견건설사인 (주)한양이 부지조성에서부터 설계, 조달, 시공에서 관리, 운영까지 사업 전 과정을 직접 수행하는 등 국내 최대 규모의 신재생 에너지 개발사업이다. 보성산업 등 그룹 계열사 등과 함께 친환경 스마트도시 ‘솔라시도’의 개발 비전을 담아 태양광발전소 단지에 약 4만5000평 규모의 태양의 정원 썬가든(Sun Garden)을 조성하기도 했다.

(주)한양은 썬가든을 포함한 솔라시도 태양광 발전소의 준공 이후에도 선진화된 태양광발전 시설 운영 및 관리 체계를 도입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열화상감지 기능을 탑재한 드론을 활용해 태양광 패널 등 모듈과 ESS 장치의 이상 유무를 실시간으로 관리하고, 데이터들을 분석하고 학습함으로써 발전소 운영 경험과 노하우를 확보하여 기술을 선도해 나간다는 것이다.

한양 관계자는 “솔라시도 태양광발전소는 한양이 에너지개발 사업에 진출한 이후 거둔 첫 성과물이자, 신재생 에너지 사업으로의 확대를 위한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청정 에너지원인 햇빛을 자원화하여 발생한 수익을 지역주민들과 공유하고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명소로 활성화시키는 등 기존 발전소와는 차별화한 친환경 발전소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성지구는 전체 솔라시도 면적의 3분의2에 해당하는 2096만㎡(634만평)에 달한다. 전남도는 개발 속도가 더디자 지난 3월 구성지구의 절반에 해당하는 1036만여㎡에 대해 헬스·힐링 호텔리조트, 블루시티 데이터센터, 정원산업 등에 투자할 민간사업자 유치에 나선 바 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