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극복 위해…‘벤투호’ 스페셜 매치 상금 1억원 기부
2020년 10월 16일(금) 13:40

16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코로나19 기부금 전달식’에서 파울루 벤투 국가대표팀 감독이 강도태 보건복지부 제2차관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제공>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1억원을 국립중앙의료원에 기부했다.

16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 6층 접견실에서 벤투 감독을 비롯한 홍명보 전무이사, 전한진 사무총장, 대한축구협회(KFA) 관계자와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 고임석 국립중앙의료원 진료부원장 등이 참석 가운데 기부금 전달식이 열렸다.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9일과 12일 올림픽 대표팀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스페셜 매치를 가졌다.

1차전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한 대표팀은 2차전에서 3-0 완승을 거두면서 승리 상금 1억원을 획득했다.

앞서 대한축구협회는 평가전에서 최종 승리한 팀이 협회 재원으로 마련된 1억원을 코로나19 극복 기부금으로 기부할 수 있도록 했다. 이에 승자가 된 국가대표팀 이름으로 1억원이 기부됐다.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을 위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어서 기쁘다”며 “국가적 위기에 대한축구협회와 축구 국가대표팀도 함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항상 고민하겠다”라고 하였다.

한편 스페셜 매치 1차전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무관중으로 치러졌지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조정되면서 12일 진행된 2차전에는 제한된 수의 관중이 입장해 진행됐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