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력 뛰어난 전남 숲길서 코로나로 지친 심신 치유하세요
2021년 03월 16일(화) 17:58
전남도 올 128km 구간 조성·정비

전남도가 코로나 19로 지친 도민과 외지인들을 위해 올해 128km의 숲길을 정비하고 신규 트레킹길을 조성한다, 사진은 담양 추월산 수행자길. <전남도 제공>

전남도가 코로나19로 지친 도민에게 치유와 힐링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숲길 인프라 확충 및 홍보에 나선다.

전남도가 추진하는 숲길 정비사업은 기존 숲길을 정비하고 신규 트레킹길을 조성하는 것이다. 올해 83억원을 들여 128km 구간을 조성·정비한다.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밀집된 실내활동을 피하고 스트레스 감소와 면역력 증강을 위해 한적한 숲을 찾는 사람이 늘고 있어 전남도가 선제적으로 숲길 인프라 확충에 나선 것이다.

생활권 등산로 등 이용객이 많은 지역을 우선 정비한다. 무안 물맞이 치유의 숲과 연계한 연징산 둘레길을 신규 조성함으로써 전남 일원에 총 4182km의 숲길이 운영될 전망이다.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쉽게 즐길 숲속 걷기 서비스를 하고 숲관광을 육성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걷고 싶은 전남 으뜸 숲길’도 선정해 운영하고 있다. 걷고 싶은 전남 으뜸 숲길은 위드 코로나 시대에 비대면 산림휴양·치유 콘텐츠를 제공하고 남도의 우수자원을 홍보하기 위해 추진됐다.

지난해 선정된 걷고 싶은 숲길 12개소에는 등산객의 발길이 늘고 있다. 전남도 유튜브 채널에서 제공하는 ‘숲길 랜선여행’ 영상은 새로운 산림휴양 콘텐츠로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지리산 밤재~현천마을길 ▲목포 유달산 천년숲길 ▲곡성 섬진강 둘레길은 봄철 아름다운 숲길로 유명하고, 이용객 만족도도 높다. 전남도는 올해도 차별화되고 특색있는 숲길을 선정해 산촌지역과 상생 발전하는 숲관광 콘텐츠로 육성할 계획이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