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 한인학생 30% “국적 이유만으로 언어폭력 경험”
2021년 04월 28일(수) 18:21
39% “주택 관련 계약 거절 당해”
일본 학교에 다니는 한국·조선 국적의 고교생과 대학생들이 단순히 국적을 이유로 일상생활 속에서 차별을 겪고 있는 사례가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일본 학교에서 공부하는 한국·조선 국적 학생을 지원하는 ‘조선장학회’는 2019년 12월부터 작년 2월 사이에 장학금을 받는 고교생과 대학생을 대상으로 차별을 주제로 한 설문 조사를 벌였다. 과거 3년 이내에 일본에 살면서 차별을 경험했는지를 물은 이 조사에는 일본에서 태어난 학생(77%)과 한국 출신(23%) 학생 등 총 1030명이 응했다.

교도통신이 28일 보도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적 때문에 언어폭력을 직접 경험했다는 응답자가 30.9%에 달했다. 언어폭력의 구체적인 내용으로는 “네 나라로 돌아가라‘라거나 ’북한 스파이(간첩)‘라는 등의 욕설을 들었다는 답변이 많았다. 또 한국인이라는 것을 알고 나서는 어조를 바꾸거나 무시하는 일본인도 있었다는 답변이 나왔다.

언어폭력을 가한 주체(복수 응답)로는 48.1%가 같은 학교의 일본인 학생을 꼽았다. 일본인 교사로부터 언어폭력을 당했다는 응답자도 10.1%나 됐다.

이 밖에 아르바이트하는 곳의 손님(16.4%)이나 일본인 상사·동료(9.1%)의 차별적인 언동을 경험했다는 응답자도 적지 않았다. 언어폭력 외의 차별 사례로는 주택 관련 계약을 거절당하는 등의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사람이 39.4%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