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광주FC, 8일 홈경기 연기…서울·충남아산 확진자 발생
2021년 05월 04일(화) 15:08
K리그1 서울·성남 14~17R 일정 변경
K리그2도 충남아산전 3경기 연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K리그1·2 경기 일정이 변경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4일 “지난 2일 K리그1 서울 소속 선수 1명, 4일 K리그2 충남아산 소속 선수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K리그1 및 K리그2 일부 경기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오는 8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예정됐던 FC서울과 광주FC의 K리그1 경기가 연기됐다.

이후 서울과의 대결이 예정됐던 15라운드 대구FC, 16라운드 전북현대, 17라운드 인천유나이티드의 경기도 연기된다.

지난 4월 30일 서울과 경기를 치렀던 성남FC의 14라운드부터 17라운드 경기 일정도 미뤄진다. 성남은 울산현대, 전북현대, 포항스틸러스, 강원FC와의 대결이 예정됐었다.

확진자가 나온 K리그2 충남아산FC의 10라운드부터 12라운드 경기도 연기됐다. 상대 팀은 안산그리너스, 서울이랜드, 부산아이파크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연기된 경기의 일정은 추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이번 결정은 관할 지역 보건소가 파악한 선수단 내 예상 자가격리 대상자 수와 부상자 등을 제외한 경기 출전 가능 선수 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