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장수 드라마 ‘전원일기’ 배우들 마지막 동창회
2021년 06월 10일(목) 18:45
MBC ‘다큐플렉스’ 통해 18일 재조명
출연 배우 30여명 다양한 이야기 들려줘
MBC TV는 오는 18일 ‘다큐플렉스’를 통해 국내 드라마 사상 최장수 작품인 ‘전원일기’ 출연진이 한자리에 모인다고 10일 예고했다.

‘전원일기’는 1980년부터 2002년까지 22년간 방송된 농촌드라마로 장기간 사랑받았으며 최근에는 유튜브 등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재조명받고 있다.

이번 ‘다큐플렉스-전원일기2021’에는 최불암과 김혜자부터 순길이 역의 류덕환까지 30명이 넘는 배우들이 참석해 처음이자 마지막 동창회를 연다.

출연진은 최근 다시 ‘전원일기’가 화제가 된 이유부터 배우로서의 삶, 서로에 대한 애정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특히 김 회장 역의 최불암은 다시 만나고 싶은 사람으로 ‘전원일기’를 집필한 김정수 작가를 꼽아 20년 만의 재회가 이뤄졌다.

김 회장네 세 며느리였던 고두심, 박순천, 조하나는 김 회장 어머니 역을 맡았던 고(故) 정애란 배우가 잠들어 있는 해양장을 찾아 그들만의 방식으로 유쾌하게 추모했다. 세 며느리의 저녁 식사 자리에는 깜짝 손님도 등장했다.

이밖에 ‘전원일기’ 2세대 배우들인 영남이 역의 남성진, 복길이 역의 김지영, 금동이 역의 임호, 남영 역의 조하나, 수남이 역의 강현종도 모였다.

김 회장네 못지않게 사랑받았던 일용이네 가족, 일용이 역의 박은수와 일용 처 역의 김혜정 또한 20년 만에 만났다. 사실 이 두 사람의 만남은 쉽지 않았다고 하는데 숨겨진 이야기는 무엇일까. 18일 오후 8시 50분 방송. /연합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