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노동청, 현대산업개발 화정동 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사무소 압수수색
2022년 01월 14일(금) 15:38
사고현장 내부·현장사무소·감리사무실 3곳
공사 관련 서류와 감리 일지 등 자료 확보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나흘째인 14일 경찰과 노동부 관계자들이 현대산업개발 현장사무실 압수수색에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광주 현대산업개발 화정동 아이파크 붕괴사고를 수사 중인 광주지방경찰청과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이 14일 오후 2시 현장사무소와 감리사무실 등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11일 사고 직후 수사본부를 구성한 경찰은 건축법 위반 혐의로 현대산업개발 현장소장 A(49)씨를 입건했다.

광주지방고용노동청도 현장 책임자(안전보건 총괄 책임자)와 콘크리트 골조업체 현장소장 등 2명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입건한 후 압수수색을 함께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하청업체 3곳에 대해 지난 12일 압수 수색을 했지만, 사고 현장 내부에 있는 현장사무소와 감리사무실 등은 추가 붕괴 우려 등 안전상 이유로 출입이 통제돼 집행하지 못하고 있었다.

경찰은 제한적이나마 안전이 확보돼 현장 진입이 가능하다고 판단, 소방본부의 협조 아래 이날 현장사무소 등을 진입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공사 관련 서류, 감리 일지 등을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 사고원인을 규명하고 부실 공사 여부 등 위법 행위를 규명할 방침이다.

현장소장 A씨와 직원, 감리 2명, 하청업체 대표 등 참고인들은 현재까지 경찰 조사에서 모두 “정상적으로 공사를 진행했고, 감리·감독도 철저히 했다”고 사고와의 연관성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압수 수색을 한 자료를 분석하고 추가 진술을 확보, 구체적인 위법 사항이 확인되면 입건자를 늘려가고 혐의도 추가 적용할 방침이다. 또 혹시 모를 도피 가능성에 대비해 주요 관련자들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를 한 상태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