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5개구 선별진료소, 8시까지 연장 운영
2022년 01월 14일(금) 15:47
오미크론 확산세 대비

광주 북구청 선별진료소. <광주일보 자료사진>

광주지역에서 ‘코로나19’가 연일 감염자 수 최대 기록을 경신하자 방역당국이 각 자치구 선별진료소를 오후 8시까지 2시간 연장 운영키로 했다. 또 신속한 초동 조치를 위해 ‘현장 신속대응팀’도 가동키로 했다.

김종효 광주시 행정부시장은 14일 코로나19 온라인브리핑을 통해 “15일부터 5개 자치구 선별진료소 운영 종료시간을 오후 6시에서 오후 8시로 2시간 연장키로 했다”고 밝혔다.

최근 확진자 급증과 행정명령에 따른 PCR(유전자증폭) 검사대상자 증가로 시민들의 선별진료소 대기시간이 길어지고, 일부는 검사를 받지 못하고 되돌아가는 경우가 발생하자 시민 불편 차원에서 나온 조치다.

광주시청 야외 임시선별진료소 운영시간은 종전대로 오후 2시부터 10시까지 운영된다.

시는 또 집단감염 확산 방지와 신속대응을 위해 이날부터 ‘현장 신속대응팀’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다. 현장 신속대응팀은 시와 자치구 방역담당 공무원과 의료진, 역학조사관 등 5명 이내로 구성되며, 집단감염 의심 상황이 발생하면 즉시 현장에 출동해 의심자 검체 채취, 역학조사, 환자 이송 지원 등을 수행하게 된다.

한편 광주시와 전남도는 이날 정부 방역 조치에 따라 현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를 이달 17일부터 2월6일까지 3주간 연장하기로 했다. 다만 민생경제의 어려움을 고려해 사적모임 제한인원은 기존 4인에서 6인까지로 완화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
관련기사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