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정 아이파크 사고 현장, 정부가 직접 챙길 듯
2022년 01월 20일(목) 20:20
차관급 ‘페이퍼 수습본부’ 아닌
장관급 ‘중앙사고대책본부’
이르면 이번주 내 설립 가능성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10일째인 20일, 붕괴된 건물에 위태롭게 세워져 있는 타워크레인의 본격적인 해체를 앞두고 현장 관계자들이 상부 캐빈(운전석)에 전기를 공급하기 위해 올라서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광주 서구 화정 아이파크 붕괴 사고’가 세계적으로도 유례 없는 고난도 사고로 드러남에 따라 실종자 구조와 수습 등을 정부에서 직접 맡아야 한다는 지적<광주일보 2022년 1월 20일자 1면>과 관련, 장관급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사고수습대책본부 설립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9일째 붕괴현장 내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에 머무르고 있는 이용섭 광주시장은 20일 기자들과 만나 “정부에 장관급이 본부장을 맡는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립하고 사고 현장에 배치해 줄 것을 요구했는데, 소관 책임 부처(국토교통부 또는 행정안전부) 결정만 남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르면 이번 주 내에 본부 설립이 가능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현재 차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가 있긴 하지만, 사고 현장의 상황이 워낙 심각해 한계를 느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장관급이 본부장을 맡는 중앙사고수습대책본부를 설립하고, 사고현장에 직접 배치해야만 구조와 수습 작업 등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또 “이번 사고와 관련해 광주시민이 피해를 입지 않고, 충분한 보상을 받기 위해선 정부 대응창구의 일원화가 필요하다”면서 “아직 정부와 협의 중인 사안으로 자세히 말할 수는 없으나, 정부 책임 아래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을 포함한 구조·수습부터 피해보상, 복구 등 이번 사고와 관련한 모든 부분을 한 곳에서 총괄하고 해결하는 시스템 마련을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서구 화정 아이파크 붕괴 사고 수습을 위한 조직으로는 고용부 차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가 있으며, 그 아래 이용섭 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가 구성돼 활동 중이다.

하지만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장을 차관급이 맡다 보니 타 부처와의 협업·조율 등에 한계점이 노출되면서, 사고 현장에선 서류에만 있고 기능·역할이 없는 이른바 ‘페이퍼 수습본부’라는 비아냥 마저 나오는 상황이다. 그나마도 사고 현장에서 뚝 떨어진 세종시(고용노동부)에 배치돼 수시로 변하는 사고 현장상황에도 적절히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화정 아이파크 붕괴사고 관련 전문가 자문위원으로 활동중인 한 위원은 “고층 아파트 16개층 일부가 한꺼번에 주저 앉은 유례를 찾기 힘든 대형사고”라면서 “지금이라도 정부에서 사고 현장에 장관급 대책본부를 구축해 현장을 수습하고 후속대책을 마련해야만, 제2의 추가 사고를 막고 놀란 광주시민은 물론 국민의 마음도 안정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
관련기사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