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한우·젖소·돼지 등 구제역 일제접종
2022년 03월 14일(월) 00:15
6만여 마리 대상
보성군이 14일부터 4월15일까지 5주간 올해 상반기 구제역 일제접종을 실시한다.

이 기간 한우와 젖소 2만7000여 마리를 비롯한 우제류(소, 돼지, 염소, 사슴) 6만여 마리가 구제역 예방 접종을 하게 된다.

보성군은 매월 실시하는 수시접종과 1년에 두 차례 일제접종을 실시하고 있으며, 1934년 관측 이래 단 한 번도 구제역이 발생하지 않은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구제역 예방접종은 가축 소유자가 직접 접종하는 자가 접종으로 실시되며, 자가 접종이 어려운 소규모 농가에 대해 공수의사 6명이 예방접종 시술을 지원한다.

이번 일제접종에는 3억8000여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구제역 백신과 백신접종 스트레스 완화제 등 약품비가 100% 지원된다.

보성축협 및 한우협회 등 축산단체들도 SNS 및 문자를 보내 회원 농가의 일제 접종 홍보에 동참하고 있다.

보성군 관계자는 “예방접종과 차단방역에 모든 역량을 기울여, 구제역 및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같은 재난형 가축전염병이 발붙일 틈이 없도록 철통 방역체계를 구축하겠다”면서 “축산 농가에서는 구제역 예방접종과 농장 및 축사 소독을 철저히 하여 가축전염병 청정지역의 명성을 유지해 달라”고 협조를 당부했다.

/보성=김용백 기자 kyb@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