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도심하천에 무슨 일? 북구 서방천 물고기 집단 폐사
2022년 06월 30일(목) 21:40
도로변 오염물질 유입된 듯
광주시 북구 임동 기아챔피언스필드 주변 서방천에서 물고기가 대량 폐사해 자치구가 원인파악에 나섰다.

30일 북구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서방천 일대(신안교~유운교)에서 다량의 물고기가 폐사해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광주시, 북구, 광주환경공단, 영산강유역환경청 관계자들이 서방천 일대에서 떼죽음 당한 300여마리의 물고기를 수거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서방천 인근에서 폐사한 물고기는 서구 유촌교 인근까지 흘러 간 것으로 확인됐다.

북구 관계자는 인근에 폐수를 배출할 공장이 없고 폐유 등 기름이 육안으로 확인되지 않은 점 등을 들어 그동안 가뭄으로 인해 도로변에 쌓였던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이 지난 밤 내린 비와 함께 하천으로 유입된 것을 폐사의 원인으로 꼽았다.

비가 적게 내리면서 산소가 풍부해지기 보다 도로에 쌓여있던 물질들이 하천에 유입되면서 용존산소량(DO)이 부족해졌다는 것이다.

북구는 정확한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무작위로 세 곳의 하천물을 채취해 광주시보건환경연구원에 오염도 검사를 의뢰했다.

실제 북구가 인근 물을 측정해본 결과 물고기 생육에 필요한 용존산소량(5ppm)에 한참 미치지 못한 1.3ppm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