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국립공원서 백년가약을 맺다
2022년 09월 20일(화) 19:05
취약계층 신혼부부 생태탐방원서 ‘숲 속 결혼식’ 진행
국립공원공단 지리산생태탐방원은 지난 17일 가정형편 등 경제적 상황으로 결혼식을 미뤄왔던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지리산국립공원 숲 속 결혼식’을 진행했다.

숲 속 결혼식에선 신혼부부들에게 결혼식 야외무대, 예복, 결혼 사진, 꽃다발, 답례품, 행사지원 등이 제공됐다.

생태탐방원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결혼식을 성대하게 치뤘다고 밝혔다.

이날 결혼을 한 신랑은 “이번 숲 속 결혼식이 새롭게 시작하는 우리 부부에게 커다란 선물이 됐다”며 “결혼식을 제공해주신 지리산생태탐방원에 깊은 감사를 드리다”고 했다.

이관옥 지리산생태탐방원 운영관리부장은 “대자연 지리산 속에서 진행된 작은 결혼식이 신혼부부에게 백년가약의 소중한 추억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천홍희 기자 strong@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