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광주박물관에서 만나는 판소리
2022년 09월 28일(수) 21:10
광주시립창극단 수시공연
10월1~2일 국립광주박물관
유네스코 인류 무형 유산 한국의 소리, ‘판소리’가 국립광주박물관에서 울려퍼진다.

광주시립창극단의 수시공연 ‘판소리 감상회’가 오는 10월 1일과 2일 양일간 국립광주박물관 대강당에서 열린다.

공연 ‘판소리 감상회’는 올해 창극단이 새롭게 선보이는 수시 공연 레퍼토리로 더 많은 시민들에게 감상의 무대를 마련하고 기획됐다.

판소리는 창자가 고수의 북장단에 맞춰 서사적 이야기를 소리와 아니리, 너름새로 구연한 것으로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되는 등 한국 대표문화예술로서 인정받고 있다.

첫날인 1일 공연에는 창극단 정선심 수석단원과 김준영 상임단원의 북장단에 맞춰 심청가 ‘화초타령’과 ‘심봉사 눈 뜨는 대목’을 들려준다. 창극단 무용부의 축연무도 화려함에 가세한다.

2일 공연에는 안숙선 명창과 이선희 명창, 그리고 김규형 명고와 최만 명고의 판소리 춘향가 무대가 펼쳐진다.

특히, 이번 ‘판소리 감상회’는 호남지역의 문화유산을 수집·보관하고,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소개하는 국립광주박물관과 함께해 판소리의 역사적 가치 보존과 계승에 의의를 두고 있다.

광주시립창극단 김규형 예술감독은 “판소리는 우리 삶의 희로애락과 시대적 정서를 담고 있는 문화유산이다. 창극단 대표 소리꾼과 국악계 프리마돈나의 무대로 판소리가 여러분의 삶과 더 가까워졌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공연은 전체 관람가로 전석 무료. 광주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와 티켓링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김다인 기자 kdi@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