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구 ‘AG 공동유치’ 다시 속도
2023년 02월 06일(월) 20:35
광주시의회, 심의 유보 3개월만에 공동유치 동의안 원안 의결
대시민 여론조사·충분한 공론화 등 검토…대구시도 16일 처리
공론화 부족과 부실 용역 논란 등으로 시의회에서 제동이 걸렸던 ‘2038 광주·대구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가 재추진된다.

광주시의회는 6일 열린 ‘제313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광주시가 제출한 ‘2038 광주·대구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 동의안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공론화 부족과 부실 용역, 재정 부담 등을 이유로 시의회 본회의 상정이 심의 유보(보류)된 지 석 달여 만이다.

공동유치 동의안이 이날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공동유치 작업이 속도를 낼 전망이다.

공동유치의 파트너인 대구시도 오는 16일 의회 본회의에서 관련 동의안을 처리할 예정이어서 두 도시의 공동유치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의회는 앞서 동의안 처리의 3대 전제조건으로 제시한 ▲광주·대구 공동유치위원회 재구성 ▲대시민 여론조사 실시 ▲충분한 공론화가 어느 정도 이뤄졌다고 보고 내부 논의를 거쳐 안건을 통과시켰다.

시의회는 또 이날 본회의에 앞서 전체 의원 간담회를 열어 공동유치 동의안 처리 여부를 논의했다. 간담회에서 의원들은 공동유치 공론화와 유치 활동에서 예산 낭비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광주시와 대구시는 의회동의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대한체육회에 국제종합대회 개최 계획서를 제출하는 등 본격적이 유치 준비에 나설 계획이다. 국내 후보 도시로 확정되면 문화체육관광부 심의 및 사전 타당성 조사를 거쳐 기획재정부의 심의를 받아야 한다. 기재부의 최종 심의를 통과하면 이르면 2024년 하반기에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 공동유치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2038년 유치를 추진 중인 광주·대구 하계아시안게임은 45개국에서 1만5000여명이 참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2038 광주·대구 AG 총사업비는 운영비 6077억원과 시설비 4739억원 등 국비를 포함해 최소한 1조817억원으로 추산된다. 국내에서는 1986년 서울, 2002년 부산, 2014년 인천에 이어 국내 4번째 도전이다.

앞서 광주시의회는 지난해 10월 공론화 부족 등을 이유로 본회의 상정을 보류한 바 있다.

행정사무감사에서도 광주전남연구원이 수행한 연구 용역이 부실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광주전남연구원은 논란이 일었던 여론조사를 다시 하는 등 보고서를 보완해 지난달 26일 시민보고회를 여는 등 공론화 작업에 나섰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시의회에서 보완 요구했던 부분을 부족하나마 보완했고, 그 결과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동의안이 통과돼서 감사드린다”며 “아시안 게임은 경제성만 따질 게 아니고 대구와 광주 같이 한다는 점까지 봐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