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경찰직장협 “총경 인사기준 투명하게 공개하라”
2023년 02월 07일(화) 22:10
20개 경찰서 일동 명의 입장문
올해 상반기 경찰청이 단행한 총경급 인사를 두고 경찰내부에서 보복성 인사라며 반발하고 있다.

광주·전남 경찰직장협의회(직장협)는 “지난 2일 발표된 올 상반기 총경인사는 보복성 인사로 볼 수 밖에 없다”며 “인사 기준을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직장협은 7일 ‘광주·전남 직장협의회 20개 경찰서 일동’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이번 인사는 경찰국 신설 관련 여론 수렴 총경회의에 참석한 54명 중 45명이 한직으로 좌천되는 등 문책성 인사다”고 주장했다.

경찰국 신설에 반대한 총경들이 복수 직급제 도입으로 늘어난 경정급 직무에 대부분 배치된 점과 112상황팀장 자리에 갓 진급한 총경이 직무를 맡아오던 관례를 깨고 총경회의에 참석한 시·도 경찰청 과장급 총경들을 배치한 점 등을 이유로 들었다.

직장협은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한 의견을 낸 총경들도 보복성 인사를 당했다”면서 “수사권 조정을 이끌어 온 경찰청 수사구조개혁팀은 이번 인사로 사실상 폐지 수순에 들어갔다”고 덧붙였다.

부산경찰경찰협의회 회장단도 “올 상반기 총경 인사는 개인의 전문성과 역량을 고려하지 않은 문책성 인사”라는 내용의 입장문을 내놨다.

경찰 내부에서 보복인사 논란이 확산되자 윤희근 경찰청장은 “모든 평가내용을 고려해 심사숙고한 결과일 뿐 보복인사는 아니다”고 해명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