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도 누워 있던 태국여성 알고 보니 마약에 취해서
2023년 03월 27일(월) 21:20
광주·전남 마약사범 잇단 검거
광주와 전남에서 마약 사범이 잇따라 검거됐다.

광주광산경찰은 27일 태국인 A(여·30대)씨와 한국인 B(30대)씨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5일 밤 11시 50분께 광주시 광산구 수완지구 제2순환도로 입구 인근에서 마약에 취해 차도에 누워 있다가 지나가던 운전자의 신고로 체포됐다. 경찰은 체포 당시 A씨가 술에 취하지도 않았는데 횡설수설하는 등 마약 투약 정황이 보였다고 설명했다.

A씨가 남자친구인 B씨와 같이 마약을 복용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경찰은 두명 모두 마약 간이 검사를 진행해 모두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

조사 결과 이들은 동거하며 해외 익명 메신저를 통해 마약을 구입해 투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증거인멸 등 우려를 들어 A·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여죄를 조사 중이다.

같은 날 해남경찰은 불법체류 태국인 5명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 이들은 지난 24일 오후 8시 50분께 해남군 화산면 김 양식장 내 숙소에서 합성마약을 피운 혐의를 받는다. 불법체류자인 이들은 김 양식장에서 숙식하며 일하다가 마약까지 손을 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 모두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했으나, 마약 구입 경로 등에 대해서는 진술하지 않고 있다”면서 “정확한 구매 경로를 조사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김다인 기자 kdi@kwangju.co.kr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