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드 크로키로 찰나적 순간과 영원적 느낌 구현하다
2024년 02월 24일(토) 10:45
조하나 작가 ‘발칙한 Drawing’전, 29일까지 나주미술관

‘발칙한 Drawing’

움직이고 있는 대상을 순간적으로 그리는 그림을 크로키라 한다. 세부 묘사보다는 대상의 중요한 특징이 화폭에 투영된다.

조하나 작가의 크로키 작품은 선이 굵으면서도 역동적이다. 대상이 여성 같기도 하지만 얼핏 남성 같기도 하다. 무엇보다 붓이 주는 부드러움과 담담함 그러면서도 여백의 분위기는 여운과 함께 동적인 감성을 선사한다.

은은한 한옥의 기품이 서린 나주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조하나 작가의 누드 크로키전(29일까지).

‘발칙한 Drawing’이라는 주제가 말해주듯 작가는 과감하면서도 대담하게 대상을 표현하고 있다. 작품마다 대상의 특징을 빠르게 관찰해 드로잉한 듯한 일피휘지의 느낌이 묻어난다. 누드모델에서 발현되는 감정을 순간적으로 포착해 그것을 구현한 작가의 심미안이 예사롭지 않다. 미세한 필치보다는 굵은 선으로 짧은 순간 스케치하듯 그려낸 작품은 찰나적인 순간과 영원적인 느낌을 동시에 발한다.

작품은 기교를 드러내진 않지만, 사실은 기교를 위해 무수히 많은 시간 연마와 인고를 감내해야 했을 흔적 등이 투영돼 있다. 오늘의 무기교 경지에 이르기까지 정진했을 시간들이 아득하게 다가온다.

결국 작가가 주목하는 것은 대상의 울림과 리듬에 깃든 인간의 내면 숨결인 듯 싶다. 사유와 본질, 생명성 등이 필획과 연계돼 동시적으로 구현됐다 하겠다.

조 작가는 “서양적인 누드화의 형식을 벗어나 나만의 새로운 점묘화를 도입해 작품을 그리고 싶었다”며 “크로키 작품에 담긴 예술과 메시지가 관객들에게 잘 전달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박성천 기자 skypark@kwangju.co.kr

실시간 핫이슈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