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곡성 올해 첫 폭염주의보…광주·전남 낮 최고 기온 33도까지
2024년 06월 11일(화) 10:10

/클립아트코리아

담양과 곡성에 올해 전남지역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광주지방기상청은 11일 “오전 10시를 기해 담양과 곡성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고 밝혔다.

이날 광주·전남 지역 낮 최고 기온은 27~33도로 예상된다. 이번 폭염주의보는 지난해보다 6일 빨리 내려졌다.

날씨가 맑고, 햇볕에 의해 기온이 오르면서 당분간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한편 기상청은 지난 5월 15일부터 기온과 습도를 고려한 체감온도를 기반으로 폭염특보를 운영하고 있다.

이에 따라 폭염 특보의 기준이었던 33도 이상으로 최고 기온이 올라가도 습도가 낮은 경우에 폭염특보가 발표되지 않을 수 있다. 반대로 33도 미만의 기온에도 습도가 높은 경우 폭염 특보가 내려질 수 있다.

/장혜원 기자 hey1@kwangju.co.kr

실시간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