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민주당 대표 출마 선언
2024년 07월 10일(수) 20:35
“먹사니즘이 유일한 이데올로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사진) 전 대표는 10일 8·18 전당대회에서 대표직 연임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선언문이 사실상의 ‘대선 출마 선언문’이라는 평가까지 나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회견을 열어 “다시뛰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일은 제1정당, 수권정당인 민주당의 책임이다”며 “영국은 14년만에 정권이 교체됐고 프랑스도 좌파연대가 총선에서 승리했다. 우리도 새 시대로 나아가기 위한 중대한 갈림길에 놓여있다”고 지적했다.

또 “단언컨대 먹고사는 문제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며 “‘먹사니즘’(먹고사는 민생문제)이 유일한 이데올로기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속 성장이 ‘먹사니즘’의 핵심”이라며 “이를 위해 인공지능(AI) 등 과학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한 성장동력 확보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기업과 국가가 혁신을 위해 2인 3각으로 움직여야 한다. 안타깝게도 우리는 AI인재들이 해외로 빠져나가고 있는데, 기술인재 양성에 더 과감히 투자해야 한다”며 “재생에너지의 생산과 공급시스템을 갖춰 ‘에너지 고속도로’, 즉 인공지능 기반의 지능형 전력망을 건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기술을 통한 생산성 향상이 노동시간 단축으로 이어져야 한다. 일하지 않는 자는 먹지도 말라는 말은 과학기술 시대의 현실을 외면한 것”이라며 “먼저 ‘주4.5일제’를 자리잡게 하고 2035년까지는 ‘주4일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외교·안보 이슈에 대해서도 “외교의 목적은 국익이다. 실용적 접근이 중요하다”며 “상대를 억지하는 강한 군사력 과시도 필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평화구축 노력이다”고 주장했다.

이번 당 대표 선거의 슬로건을 ‘국민 옆에 이재명, 다시 뛰는 대한민국’으로 정한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라 할 수 있다.

총선에서 민주당의 단독 과반의석 확보 등 야권이 압승한 것은 결국 민심이 정부보다는 국회, 여당보다 제1야당에 기대를 걸고 있다는 게 이 전 대표의 인식이다.

이 전 대표를 상징하는 ‘기본사회’가 출마선언문에 등장한 것도 결국은 국정운영 청사진을 갖춘 지도자로서의 면모를 재차 각인시키려는 의지로 풀이된다.

반면, 대통령 탄핵 등을 두고 여야가 극한 대치를 이어가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과 여권을 향한 공세적 발언은 없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

실시간 핫뉴스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더보기

기사 목록

광주일보 PC버전
검색 입력폼